'조망수용'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12.24 내 마음을 읽는 시간 - 관계와 감정이 편해지는 심리학 공부

내 마음을 읽는 시간 - 관계와 감정이 편해지는 심리학 공부

|



변지영의 "내 마음을 읽는 시간"의 핵심은 나의 마음을 알아차리는 것, 바로 "지각"인 듯 하다. 


"내면을 지각한다는 것은 관찰과 다르며, 자기 성찰과도 다르다.

성찰이 철학의 몫이라면, 지각은 심리학의 몫이라고 할 수 있다."고 저자는 이야기 했다. 


과연 내 마음이 어떤지 스스로 잘 알고 있을까? 

책을 읽고 난 후, 현재 내 마음이 어떤지 생각해봤다. 

즐거움, 슬픔, 기쁨, 아픔, 사랑스러움, 분노가 모두 포함된 복잡해 보인다. 


자신의 마음을 지각하기 위해서는 먼저 "감정 단어 알기"부터 시작해서 

"감정 일기 쓰기", 그리고 "정서분별 연습"을 해야 한다고 한다. 



우선 감정을 표현하기 위한 다양한 어휘를 알아야겠다는 생각에 책에 나오는 감정 단어를 정리해봤다.  

"화" : 경멸하다, 자기혐오를 느끼다, 미워하다, 증오하다, 분노하다, 분하다, 혐오스럽다, 

         화나다, 괘씸하다, 실망스럽다, 배신감, 억울하다, 한 맺히다.

"싫음" : 귀찮다, 지겹다, 지루하다, 싫다, 짜증, 역겹다, 거부감, 난처하다, 낯 뜨겁다, 답답하다, 어색하다, 서먹하다

"질투" : 약 오르다, 샘내다, 부럽다

"두려움, 걱정" : 겁나다, 막막하다, 답답하다, 두렵다, 무섭다, 불안하다, 초조하다, 근심걱정, 심란하다

"부끄러움" : 무안하다, 죄책감을 느끼다, 민망하다, 부끄럽다, 창피하다, 수줍다, 수치스럽다, 쑥스럽다, 주눅 들다, 열등감을 느끼다

"후회" : 아쉽다, 후회하다, 허무하다, 속상하다, 망설이다, 그립다, 미안하다, 애틋하다

"슬픔" : 가슴 아프다, 서글프다, 슬프다, 우울하다, 상실감, 서럽다, 외롭다, 불행하다, 비참하다, 절망하다, 참담하다

"만족" : 좋다, 평화롭다, 편안하다, 홀가분하다, 보람차다, 정겹다, 자랑스럽다, 만족하다, 고맙다, 감탄하다, 감동하다

"기쁨" : 기쁘다, 유쾌하다, 즐겁다, 행복하다, 뿌듯하다, 성취감을 느끼다, 흥겹다, 흥미롭다, 승리감을 느끼다, 신나다, 

            사랑스럽다, 재미있다, 유쾌하다, 반하다, 설레다, 반갑다, 열광하다, 통쾌하다, 황홀하다

"놀람" : 놀라다, 당황하다, 어이없다, 뜻밖이다


요즘 서점에 가보면 자존감 수업, 엄마의 자존감 공부 등 자존감에 대한 책들이 많이 있다. 

사전을 찾아보면 "자존감"이란 자기의 품위를 스스로 지키려는 감정이라고 한다. 


저자는 텍사스대학교의 심리학자 크리스틴 네프의 말을 인용해서 "자존감을 높이려고 애쓰다가 오히려 불행해지는 현대인들에게

자신에 대한 판단을 그만두고 있는 그대로의 자신을 친절하게 받아들이는 자기자비가 정신건강에 더 유익하다고 제안한다"


자기자비는 나를 판단하거나 비판하지 않는 것이라고 한다. 

나를 좋아하고 사랑하려고 노력하는 것 또한 아니라고 한다. 

긍정적으로 보려고 장점을 찾으려고 애쓰는 것도 아니라고 한다. 

그저 담담한 마음으로 내가 좋든 싫든,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것이 자기자비라고 한다. 


자기자비는 세가지 요소가 있다고 한다. 

첫 번째 요소는 '자기친절', 곧 나에 대한 친절이다.

두 번째 요소는 '인간보편성', 즉 내가 지금 겪는 곤란, 어려움, 고통을 인간이라면 누구나 겪을 수 있다고 바라보는 마음이다.

그리고 마지막 요소는 '마음챙김'이다. 


마음챙김이란 "무언가를 경험하면서 그것을 경험하고 있다는 것을 아는 것"이라고 한다. 

주의를 한곳에 붙들어매려고 애쓰는 것이 아니라, 지금 내게 들어온 자극에 대해 자동으로 해석하려는 경향을 자제하는 것이다.


마음챙김 훈련을 한다는 것은, 그 순간만이라도 자동적으로 돌아가는 생각과 감정, 행동의 패턴을 쉬게 하는 것이라고 한다.

그런 시간을 조금씩이라도 틈틈이 오래 지속할수록

평소에 의식하지 못했던 평범한 것들을 아주 구체적으로 경험하게 되면서 일상이 특별하게 느껴진다고 한다. 


실제로 마음챙김을 해보려고 했으나 쉽지 않았다. 

뇌를 완전히 쉬게 만들고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것 같은데, 눈을 감고 명상을 해봐도 온갖 잡념이 떠오른다. 

틈틈히 노력을 해봐야 할 것 같다. 


"아는 것이 힘이다"라는 고전적인 명언처럼

자기 자신을 있는 그대로 아는 것이 내 마음을 읽고 관계와 감정이 편안해지는 시작이지 않을까 생각한다. 

마지막으로 저자는 책을 읽고 아쉬움이 있다면 철학으로 넘어가 

영국의 젊은 '일상철학자' 줄스 에반스가 쓴 <철학을 권하다>란 책을 읽어보라고 한다. 

다음에 기회가 되면 한 번 읽어봐야겠다. 






Trackback 0 And Comment 0
prev | 1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