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데드라인
톰 디마르코 지음, 김덕규, 류미경 옮김/인사이트

"프로젝트 관리" 관련 포스트에서 가끔 인용했던 톰 디마르코(Tom DeMarco)의 '데드라인'을 소개합니다. 


일단, 딱딱한 "프로젝트 관리"를 소설 형식으로 쉽게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읽기가 편하고, 내용이 어렵지 않고, 설명도 잘 되어 있습니다.  


물론, "프로젝트 관리"에 초점을 맞추다보니, 소설 내용이 작위적이면서 개연성이 없기는 합니다. 

어차피 재미있는 소설책을 원한게 아니었으므로 큰 문제는 없다고 봅니다. 


각 장(章)의 마지막에 "프로젝트 관리"에서 중요한 내용을 요약한 부분이 있는데, 참고 자료로 활용 가치가 있습니다. 

요약 내용 중 일부를 발췌해서 올립니다. 


모든 일에 변화가 필요합니다. 하지만, 사람들은 변화를 쉽게 받아들이지 않습니다.

그러므로 변화를 수용하기 위해, 고려해야 할 사항을 다음과 같이 설명하고 있습니다.


- 사람들은 안전하다고 느끼지 않는 한 변화를 수용하지 않는다.
- 변화는 프로젝트를 성공시키기 위해서 (그리고 그많한 가치가 있는 대부분의 노력을 위해서도) 필수적이다.
- 안전성이 부족하면 사람들은 위험을 감수하려고 하지 않는다.
- 위험을 피하는 것은 치명적이다. 위험과 연관되어 있는 이점도 놓치기 때문이다.
- 사람들은 직접적으로 위협을 받거나 자신들에게 악용될지도 모르는 권력을 인지할 때 불안함을 느낄 수 있다.


관리자가 반드시 가져야 할 감각―

많이 아는 것보다 직감, 후각, 정신과 같은 감각이 중요하다고 합니다. 

- 관리에는 마음과 본능과 정신 그리고 후각이 필요하다.
- 그러므로
   마음으로 이끌고,
   본능을 믿고(직감을 믿어라),
   조직에 정신을 심어주고,
   거짓말을 식별할 수 있는 후각을 키워라.


"프로젝트 관리"는 프로젝트의 위험을 관리하는 것. 절대 공감…

- 프로젝트의 위험을 관리하는 것으로 프로젝트를 관리한다.
- 각 프로젝트의 위험을 조사하고 관리한다.
- 궁극적으로 바람직하지 않은 결과를 추적하는 것이 아니라 원인이 되는 위험을 추적한다.
- 각 위험에 대한 발생 확률과 예상되는 소요 비용을 평가한다.
- 각 위험에 대해 위험이 구체화되는 것을 나타내는 초기 증상을 예방한다.
- 무엇이든지 '할 수 있다'는 자세를 갖고 일하지 않아도 되는 사람을 위험 담당자로 임명한다.
- 나쁜 소식이 조직의 계층구조 상위로 전달되는 데 용이한 (필요하다면 익명으로) 채널을 수립한다.

가끔 프로세스에 집중하다가 중요한 것을 놓치는 경우가 있습니다. 둘 사이의 균형이 중요하죠..
"눈 앞의 사소한 이익을 추구하다 큰 일을 그르치다."
- 좋은 프로세스와 지속적으로 향상되는 프로세스는 모두 훌륭한 목표가 된다.
- 이들은 또한 매우 당연한 목표이기도 하다. 훌륭한 개발자들은 그렇게 하라고 말을 하든 안 하든 간에 여기에 초점을 맞춘다.
- 공식적인 프로세스 향상 추진 계획은 시간과 돈이 든다. 그러한 프로세스 향상 작업은 프로젝트 작업을 뒤쳐지게 할 것이다. 생산성 향상이 실현된다 하더라도 그 계획을 실행한 프로젝트가 프로세스 향상에 들인 시간을 상쇄하지는 못한다.
- 프로젝트에서 향상 방법을 하나만이라도 제대로 선정한다면 본전(그러한 변화에 투자한 시간과 비용)을 뽑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 프로젝트가 그 기간 동안 하나 이상의 향상 방법을 수용하기를 바라는 것은 무리다. 여러 가지 기술을 한번에 향상시키려는 계획(Multi-skill improvement programs)은 그 계획을 실행하지 않았을 때보다 프로젝트를 더 지연시킨다.
- 표준 프로세스는 사람들이 중요한 지름길로 갈 기회를 놓치게 할 위험성이 있다.
- 특히 인원이 과다하게 투입된 프로젝트의 경우 모든 사람들에게 돌아갈 만큼 일이 충분하지 않다면 문제가 발생하게 된다.

"관리자가 화를 낸다."… 
직원이 무능하기 보다 관리자가 무능한 것이다. 느낌이 확 옵니다. .
- 관리에서 화와 모욕은 전염된다. 상급 관리자가 직원들을 학대하면 그 밑에 있는 관리자들도 그와 같은 행동을 따라한다.(학대받은 아이들이 학대하는 부모가 되는 것과 비슷하다.)
- 관리차원에서 모욕을 주는 일은 사람들이 자신의 능력에 좀더 투자하도록 만드는 자극제 역할을 해야 한다. 그것은 당근과 채찍 두 가지 관리법 중 가장 자주 사용되는 '채찍'인 것이다. 하지만 모욕이 능력을 더 발휘하도록 만든다는 증거가 어디에 있는가?
- 관리자가 직원들을 자극하기 위해 모욕을 주는 것은 직원이 무능하다기보다는 관리자가 무능하다는 표시다.

좋은 프로젝트 관리자, 아니 훌륭한 프로젝트 관리자…

끊임없이 연구하고 공부하는 자세가 필요하지 않을까요.




반응형
댓글
반응형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   2024/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