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Mac을 사용한지는 오래되었지만 Apple Mail은 처음 써보다가 이후 전혀 사용 안하고 있었습니다. 

이유는 주로 Gmail을 사용하는데 Gmail을 연동하면 메일의 중복이 너무 많아서였죠. 


실제로 Gmail을 IMAP으로 애플 메일과 연동하면 용량이 3~4배는 더 많이 나오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이유는 받은편지함과 보낸편지함 뿐만아니라 별표편지함, 중요편지함 그리고 라벨로 지정한 편지함까지 중복해서 내려받는 것 같았습니다. 


최근 Achieving Email Bliss with IMAP, Gmail, and Apple Mail 글을 보고 다시 Gmail과 Apple Mail을 연결해보기로 했습니다. 

먼저 Gmail의 고급 IMAP 설정을 통해 IMAP으로 연결할 편지함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Gmail의 환경설정에서 "라벨"을 선택한 후, 오른쪽의 IMAP에 표시를 위 그림과 같이 대부분 체크 해제하면 됩니다. 

저는 "받은편지함"과 "보낸편지함"만 동기화 하도록 설정했습니다. 


그리고 나서 Apple Mail에서 설정하면 됩니다. 

이건 간단하기는 한데요. 기존의 모두 동기화 되어 있던 부분을 제거하기 위해서는 애플 메일을 완전히 초기화 하고 하는 것이 좋습니다. 


기존 세팅된 이메일을 초기화 하려면 ~/Library/Mail 폴더의 내용을 지우면 됩니다. (물론 기존 메일 내용도 모두 지워집니다.)

그리고 나서 ~/Library/Preferences/com.apple.mail.plist 파일을 다른 곳으로 옮기면 

Apple Mail을 실행할 때 처음부터 다시 세팅하게 됩니다. 


세팅이 완료되면 다음 그림과 같이 깔끔하게 받은편지함과 Gmail의 보낸편지함만 동기화 된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참고로 보통 이메일을 가져오기 위해서 IMAP과 POP3를 주로 사용하는데요. 

둘의 가장 큰 차이는 동기화 인 것 같습니다. 


IMAP의 경우, 양방향 동기화가 이루어져 IMAP 클라이언트인 스마트폰에서 읽으면 Gmail을 통해서 봐도 읽은 것으로 표시됩니다. 

물론 스마트폰에서 삭제하면 Gmail 에서도 똑같이 반영되겠죠. 


반면에 POP3는 단방향의 개념으로 클라이언트로 서버의 메일을 전부 복사하는 것입니다. 

즉, 클라이언트에서 아무리 지우거나 읽어도 서버에 반영이 안된다는 것이죠. 


이 두가지의 세부적인 사항은 QAOS의 IMAP과 POP 비교 문서를 참고해 보시기 바랍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