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리뷰/블로그

IT 개발자들의 야근~~

미니~ 2007. 6. 22. 11:38

블로그를 돌아다니다 보니.. IT 개발자의 야근에 대한 이야기들이 있었습니다.

야근~~ 프로젝트를 진행하다보면 필수적인 것처럼 인식되기도 하는데요~

실제적으로 야근을 한다고 해서 프로젝트가 얼마나 빨리 제대로 이루어질까요?
음... 제 생각에는 그리 큰 차이가 없을 듯 합니다.
왜냐하면, 다음날 그만큼의 성과를 올릴 수 없기 때문이죠.. 피곤하기 때문에~~
물론 일찍 퇴근해서 술마시고 밤새 논다면.. 차이가 있겠지만.. ㅋㅋ

그런 의미에서 예전에 주 16시간 근무 이야기로 관심을 끌었던 "애자일 컨설팅에서 일해보니" 란 글이 생각이 나네요..
근무하는 시간이 문제가 아니라 얼마나 집중력을 가지고 일하는 가 하는 점이 중요하다고 봅니다.

집 욕조에 누워 프로젝트를 고민하는 것과..
책상에 앉아 아무 생각없이 웹서핑을 하는 것..
과연 어느 것이 진정 일하는 것일까요??

IT 개발자들의 야근 중에 이런 상습적인 야근.. 눈치보는 야근은 없어져야 하지 않을까 합니다.
그렇다고 하더라도~~ IT 분야의 야근이 많은 것은 사실이죠..

다음에서 서명을 받고 있더라구요..
IT 개발자들의 야근을 없애주세요

디지털타임즈의 이런 기사도 있구요..
[신음하는 SW 개발자들] 매일 밤샘 야근…"보상도 비전도 없다"

떡이떡이님의 포스트
SW 개발자들이여 람보가 되라

마지막으로.. 예전 Devpia 태권브이님의 글입니다.
난 개발자요

댓글
  • 프로필사진 A2 욕조에 누워 프로젝트를 고민한다에 공감합니다. 2007.06.24 02:46
  • 프로필사진 미니~ 네~~ 누구나 한번쯤은 그래봤을 것 같은.. *^^* 2007.06.26 15:53 신고
  • 프로필사진 noname 안녕하세요.
    저도 샤워할 때나 먼 바깥을 바라보고 있을 때 불현듯 띠리링~ 하면서 아이디어가 불쑥 튀어나온답니다.
    정말 창의적인 생각은 모니터 앞에 있을 때보다 떨어져서 사색할 때 훨씬 잘 나오더군요.

    인간의 뇌 활동이 몸의 자극이나 감각의 변화를 통해서 더 활발하게 움직인다고 하는데 당연히 책상 머리 앞에 앉아 몇 시간이고 죽치고 있으면 좋은 생각이 나올 리 없다 봅니다.
    2007.06.26 16:01
  • 프로필사진 미니~ 맞아요~~ 저는 다른생각 할 때 아이디어가 샘솟는 것 같아요.(특히 일볼때... ㅋㅋ)

    어쨌든 개발자의 야근이 빨리 없어져야 할텐데..
    2007.06.26 16:58 신고
댓글쓰기 폼